본문 바로가기

오신환 “윤석열, 청문회서 위증해…자진 사퇴해야”

중앙일보 2019.07.09 09:44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윤 후보자가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윤 후보자가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증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어제 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에 부당하게 개입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고 했다”며 “하지만 청문회 막판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에게 이남석 변호사를 소개했다고 언급한 녹음파일이 공개됐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자는 변호사는 소개했지만 선임된 것은 아니라는 어이없는 변명을 했다”며 “이는 청문회에서 종일 거짓말을 한 것으로 후보자의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직 검사가 피의자에게 변호사를 소개한 것은 변호사법 37조를 위반한 범죄행위”라며 “윤우진 사건에 윤 후보자가 외압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문회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있을 수 없다”며 “윤 후보자가 버티면 버틸수록 논란은 증폭된다”고 윤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