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처 회사사장 살해범, 경찰앞 극단선택 전 "약속 못지켜 미안"

중앙일보 2019.07.09 07:41
 
거제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거제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경남 거제에서 이혼한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에 찾아가 회사 사장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하게 한 40대 남성이 경찰과 대치하다 결국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경남 거제시 한 아파트에서 경찰 대치하던 40대 투신해 사망
하루 전 전처 회사 사장 찾아가 살해한 뒤 아파트 옥상에서 경찰 대치해

 
9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8일 오후 2시 17분쯤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A씨(45)가 B씨(57)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병원에 후송됐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A씨와 이혼한 부인이 다니는 회사 사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회사 사무실은 이 아파트 상가에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아파트 20층 옥상으로 달아나 경찰과 대치했다. 그는 흉기를 들고 옥상 20층 난간에 올라가거나 기댄 채 “뛰어내리겠다”는 말을 하면서 “이혼한 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 전처를 만나게 해달라”고 줄곧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특공대와 함께 투입된 경찰 협상팀이 옥상까지 접근해 A씨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대치가 계속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 A씨가 요구한 커피, 담배, 점퍼 등을 전달하면서 거듭 자수를 설득했다. 그러나 A씨는 전처와 연락을 계속 요구하면서 흉기를 버리고 자수할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결국 A씨는 경찰과 대치한 지 16시간만인 9일 오전 6시쯤 20층 옥상에서 스스로 뛰어내려 숨졌다. A씨는자수를 설득하는 경찰과 대화를 하며 밤새 잠을 자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에 “약속을 못 지켜서 죄송합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A씨의 이 말이 전날부터 대화하던 프로파일러에게 건넨 말로 추정하고 있다. 투신으로 발생한 ‘쾅’ 소리를 듣고 놀란 아파트 일부 주민들은 다시 현장을 찾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5월 이혼한 전처의 행적을 의심해 온 A씨가 이날 전처가 일하는 사무실까지 찾아가 흉기를 휘두를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밤새 프로파일러와 대화를 나눈 만큼 조만간 A씨의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이 나올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투신에 대비해 소방서에 협조를 받아 아파트 주변에 매트를 깔았으나 투신을 막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