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처 회사사장 흉기 살해범, 경찰과 대치 중 투신 사망

중앙일보 2019.07.09 06:10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씨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박씨는 이날 이 아파트 사무실 입주 한 업체 사장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박모씨가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박씨는 이날 이 아파트 사무실 입주 한 업체 사장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연합뉴스]

 
 
경남 거제시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고층 아파트 옥상으로 달아난 박모(45)씨가 경찰과 밤샘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9일 오전 6시께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옥상에서 밤새 경찰과 대치하던 박씨가 대치 16시간여 만에 투신했다.
 
경찰은 박씨가 투신 직후 숨졌다고 전했다.
 
앞서 박씨는 전날 오후 2시 17분께 이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상가 입주업체 사장 A(57)씨를 흉기로 찌른 후 20층 옥상으로 달아났다가 경찰과 대치 중이었다.
 
경찰은 정확한 투신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