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청문회 거짓말 논란···"내가 보낸 변호사라 해라" 녹음 나왔다

중앙일보 2019.07.09 01:26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거짓말 논란이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차수를 변경해 자정을 넘겨 9일 새벽까지 청문회를 진행했다.

 
윤 후보자는 전날 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 개입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윤 후보자는 이날 '사건 당시 대검 중앙수사부 출신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한 적 있느냐'는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2012년 12월 한 주간지 보도를 언급하며 "당시 윤 후보자는 인터뷰에서 '2012년 5~6월경에 윤 전 세무서장에게, 같이 일한 적이 있는 이 변호사를 소개해준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제가 이렇게 말을 했다고 기사에 나면 제가 그대로 그 말을 한 거라고 봐야 하느냐"고 반문하며 "저는 이렇게 말한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세무서장은 윤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이다. 2013년 육류 수입업자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중 해외로 도피했고, 이후 태국에서 체포돼 강제 송환됐는데 검찰 수사 끝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야권은 이에 대해 윤 후보자가 당시 사건 무마에 힘쓴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이날 자정 무렵 <뉴스타파>가 윤 후보자의 2012년 전화 인터뷰 녹음 내용을 보도하며 '거짓말' 논란이 제기됐다. <뉴스타파> 보도에 따르면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이던 윤 후보자는 통화 상대방에게 "일단 이 사람(윤 전 서장)한테 변호사가 필요하겠다, 그리고 지금부터 내가 이 양반하고 사건 갖고 상담을 하면 안 되겠다 싶었다"며 "내가 중수부 연구관 하다가 막 나간 이남석 변호사보고 일단 네가 대진이한테 얘기하지 말고(중략) 윤우진 서장 한번 만나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가 "내가 이남석이한테 (윤 전 서장에게) 문자를 넣어주라고 그랬다. '윤석열 부장이 보낸 이남석입니다', 이렇게 문자를 넣으면 너한테 전화가 올 거다. 그러면 만나서 한 번 얘기를 들어봐라"고 말한 내용도 담겨 있다.
 

윤 후보자는 녹음 파일에 대해 본인 목소리가 맞다고 인정했다. 다만 "법적으로 문제 되는 건 변호사를 '선임'시켜주는 것"이라며 "제가 변호사를 선임시켜준 건 아니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변호사법 37조에 따르면 재판이나 수사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직무상 관련이 있는 법률사건을 특정한 변호사에게 소개, 알선해선 안 된다.
 
야당 의원들은 윤 후보자에 대해 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은 "(윤 후보자가) 변명을 할수록 수렁에 빠지는 느낌"이라며 "녹음파일 내용이 오전에 말한 것과 상반된다. 솔직하게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사건 수임을 해야 소개한 것이라는 말은 국민이 쉽게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기정·정진호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