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유의 ‘우편대란’ 막았다…우정노조 총파업 철회

중앙일보 2019.07.09 00:03 종합 14면 지면보기
전국우정노동조합(이하 우정노조)는 8일 서울 광화문우체국 9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일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정노조는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 노조의 96%를 차지하는 최대 규모 노조다. 이에 따라 우편물·등기·소포(택배) 등의 업무가 마비되는 초유의 사태는 일어나지 않게 됐다.
 

2000명 충원 요구했던 노조
택배전담 등 988명 증원 합의

우본과 우정노조는 ▶소포 위탁 배달원 750명(7월중 배정) 포함 집배원 238명을 증원해 총 988명 증원 ▶10㎏ 초과 고중량 소포에 대한 영업 목표와 실적 평가 폐지 ▶고중량 소포의 요금 인상 방안 마련 등에 최종 합의했다. 이와 함께 농어촌 지역 집배원의 주 5일 근무를 보장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운영키로 뜻을 모았다. 인력 증원과 농어촌 지역 위탁 수수료 인상, 토요일 배달 중단 등에 대한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부터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 근무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협상은 합의안 중 가장 논란이 됐던 인력 충원 문제를 노조가 양보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다. 우정노조는 그동안 2000명의 정규직(공무원) 충원을 요구해왔지만, 택배배달 업무만 전담하는 위탁 택배원 수를 늘리는 선에서 우본과 합의를 봤다.
 
우정노조는 지난달 25일 “전날 총파업 실시 여부 찬반 투표 결과 93%가 찬성 의견을 밝혔다”며 총파업을 예고했었다. 우정노조 측은 “지난해 25명, 올해 9명이 과로로 사망했다”며 집배원 증원, 주5일제 이행 등을 요구했다. 이후 지난 5일까지 4차례에 걸친 조정 회의가 열렸지만 모두 결렬됐다. 하지만 우정노조는 5일 전국 대의원 대회를 열어 총파업 결정을 집행부 회의에 위임했다. 우정노조 집행부는 주말동안 우본과 교섭을 통해 중재안을 마련했고, 8일 중재안이 통과되면서 상황이 일단락됐다.
 
우본과 우정노조가 합의에 이른 데는 정부의 압박과 실제로 파업에 돌입했을 때 형성될 부정적 여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4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정부가 노조에 파업 돌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하자 우본 뿐 아니라 노조 내 분위기가 대화로 사태를 해결해보자는 쪽으로 돌아섰다는 분석이다. 이동호 우정노조 위원장은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정부가 앞으로 집배원 과로사와 관련해 개선하겠다고 했고, 파업 시 국민 불편이 심각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했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