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640만달러 수수의혹’에 “새증거 있어야 수사”

중앙일보 2019.07.08 20:14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검찰의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640만 달러 의혹' 재수사와 관련해 "사건을 재기해 수사하기 위해선 새로운 단서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청문회에 출석해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사건과 관련, 재수사를 위해 증거를 찾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철희·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윤 후보자는 "기록을 가져오기 위해 대검과 협의했다"며 "대검이 '수사가 중단된 지 10년 이상 지나면 사실상 종결이나 다름이 없어 재기 사유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검의 입장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아 일단 재기 사유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640만 달러 의혹' 재수사를 위해 2017년 10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씨, 딸 정연씨, 조카사위 연철호씨 등 일가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등 5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 1월 주 의원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