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직접 요청에 日 "개선 없으면 철회 없다"

중앙일보 2019.07.08 19:24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부품에 대한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부품에 대한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 철회와 협의를 요청한 데 대해 일본 경제산업성은 "한국 측의 개선이 보이지 않으면 철회에 응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NHK가 8일 보도했다. 

"한국 측 문제…해소 안되면 조치 강화"

 
경제산업성은 NHK에 "한국 측은 일본에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문의를 했지만 양국 간 협의와 관련한 정식 요청은 받지 않았다"고 알렸다. NHK는 이어 "군사 전용이 가능한 원재료를 한국 기업이 단기 납입을 서두르는 등 안전보장상의 부적절한 사례가 복수 발견됐다는 게 정부 설명"이라고도 보도했다. 
 
경제산업성은 이를 "한국 측의 문제"라고 규정한 뒤, "한국 측의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 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이어 수출규제강화는 "일본 정부의 운용 (범위 내)"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현 시점에서 규제 철회를 위한 협의에는 신중한 자세를 취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또 다음 달 중순께 대한 수출 규제 강화 대상 품목을 공작기계, 탄소섬유 등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NHK는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