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공안장관 만난 이낙연 총리 “미안한 마음 앞선다”

중앙일보 2019.07.08 18:48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또 람 베트남 공안부 장관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또 람 베트남 공안부 장관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8일 또 람 베트남 공안부 장관을 만나 한국인 남편의 베트남 이주여성 폭행사건과 관련해 “매우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또 람 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베트남 정부 요인들을 자주 만나 반갑지만 이번에는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한국에 사는 베트남 국민의 인권보호와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며 “많은 국민들이 상대방 국가에 사는데, 양국 국민의 안전을 위해 다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또 람 장관은 “결혼 이주여성 일은 아쉽지만 그래도 한국 정부가 잘 처리해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에서 최근 베트남 복수비자 발급 등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베트남이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 발전을 위한 관문이 되어주겠다”고 말했다.
 
또 람 장관은 베트남의 치안 책임자로서 한·베트남 치안총수 회담 참석차 방한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