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처와 통화하게 해달라" 전처 회사대표 살해뒤 옥상 대치 중

중앙일보 2019.07.08 18:31
거제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거제경찰서. [사진 다음로드뷰]

경남 거제에서 40대 남성이 이혼한 부인이 근무하는 회사에 찾아가 회사 사장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남성은 현재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 경찰과 대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오후 경남 거제시 옥포동에서 40대 흉기 휘둘러
전처 다니던 회사 사장 사망케 한 뒤 옥상에서 대치중

8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7분쯤 경남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A씨(45)가 B씨(57)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씨는 병원에 후송됐으나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A씨와 이혼한 부인이 다니는 회사 사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B씨의 회사 사무실은 이 아파트 상가에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아파트 15층으로 달아나 경찰과 대치 중이다. 경찰은 A씨와 대치하며 형사기동대와 특공대를 동원해 검거를 시도 중이다. A씨는 이 과정에 “전처와 통화를 하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썬 A씨가 자신의 전처가 다니던 회사 관계자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 외에는 드러난 것이 없어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확인 중이다”며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도 있어 주변에 매트리스를 설치하는 등 대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