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총장 시켜준다고 그러던가" 물음에 웃다 질타 당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중앙일보 2019.07.08 18:16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윤 후보자가 청문회장에서 지인들과 인사하며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렸다. 윤 후보자가 청문회장에서 지인들과 인사하며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윤 후보자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웃으면서 답변하다 태도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질의에 나선 김 의원은 “중앙지검장이 정권의 코디네이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양정철을 연초에 만났다”며 “만나서 무슨 얘기를 했을까.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후보자에게 총장 시켜준다고 그러던가”라고 따져 물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김진태 의원의 질의를 들으며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김진태 의원의 질의를 들으며 웃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 후보자는 김 의원의 질문에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자 김 의원이 “웃지 말고 뭐라도 얘기해 봐요”라고  묻자 윤 후보자는 “저한테 특별한 일행들도 많고 그런 얘기 해줄 입장도 아니고, 근거 없는 그런 얘기다”라고 답했다.  
 
윤석열 후보자가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후보자가 입을 굳게 다물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 의원은 윤 후보자가 자세를 옆으로 기울이고 웃으면서 대답하자 “지금 자세가 아름다운 모습이 아닙니다. 대통령의 복심을 만나서 무슨 얘기를 했냐고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묻는데 피식피식 웃으면서 아무 얘기 한 게 없다. 아무 얘기 한 게 없으면 뭐하러 만났나”며 다시 물었다.
 
자세를 바로 하고 웃음기를 지운 윤 후보자는 “저한테 정치를 권유한 인연으로 해서 올해에 만났다.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대답했다.  
 
김 의원이 재차 “아 그냥 특별한 이유 없이 만났다”고 질문을 하자 윤 후보자는 “그렇습니다. 일행들이 있었으니 근황 등의 얘기를 했다”라고 답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여야 의원들은 윤 후보자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 뇌물 수사 기록 등 자료 제출 문제로 오전 질의에서 약 1시간 30분 동안 설전을 벌였다. 윤 후보자는 여야 의원들이 설전을 벌이는 동안 눈을 감기도 하고 물을 마시는 등 종일 굳은 표정을 지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