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중기부 장관 “일본 수출규제 확대 가정 하에 대비 중”

중앙일보 2019.07.08 16:00

“일본 수출규제가 확대될 수 있다는 가정 하에 대비책을 검토 중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외백에서 열린 중기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외백에서 열린 중기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열린 취임 석 달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확대되면 중소기업 피해도 커질 텐데 어떻게 대응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서다. 박 장관은 이어 "(피해 확대 여부와 관련해) 100대 수출 품목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또한 “이번 문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문제와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며 “우리 부가 자체적으로 검토하더라도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부처 간 공조와 대기업-중소기업 간 공조 등 튼튼한 연대 구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주 52시간제 보완책인 탄력 근로제에 대해서는 “현재 실태조사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중기부는 지난 4월에도 같은 질문에 “6월 중 실태조사 결과가 나오면 발표하겠다”고 입장 발표를 미룬 바 있다. 박 장관은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와 논의 절차가 남아서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박 장관은 “남은 임기 동안 중소기업 전용 데이터센터 구축을 꼭 하고 싶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스마트공장 보급에서 나아가 제조업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하게끔 국가가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라며 “클라우드 기반 AI를  접목하지 않은 스마트 공장은 3~4년 후면 무용지물”이라고 말했다.
 
다만 방법론에 대해서는 “관 주도로 갈지, 민간 주도로 갈지 등을 논의해봐야 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인 네이버와 KT가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라도 투자하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현재 3대 육성산업(시스템반도체ㆍ미래차ㆍAI) 관련 부처 내 조직의 팀장을 내정한 상태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