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일본 '경제보복' 맞서 대책 특위 발표...이해찬 "단호히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19.07.08 14:20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주재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일본의 통상 보복 조치에 맞서 ‘일본 경제보복 대책특위’를 구성하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8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정·청은 일본의 비상식적인 수출 규제 움직임에 단호하고 철저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최고위에서 대응 특위를 출범시켰다”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의 추가 보복 조치 가능성을 우려한 청와대가 장막 뒤로 물러나 있는 사이 민주당이 총대를 멘 모양새다. 민주당 관계자는 8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투트랙 전략이다. 정부가 현실적 대책을 만드는 사이 정치권은 이를 엄호하면서 고공전을 세게 하는 식이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특위에서) 일본 정치인이나 조야에 있는 사람들을 만나서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하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특위 위원장은 최재성 의원이 맡았다. 최 의원은 특위 위원들의 명단을 정한 후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다. 최 의원은 전날에도 “경제 전쟁이 아니라 분명한 경제 침략으로 규정해야 한다. 침략이 발생하면 맞대응해서 싸우거나 항복하는 것 두 가지 선택지밖에 없다”라며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일본 정부를 향해 공세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일본 정부가 비정상적인 추가 경제보복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아베 내각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 자국민의 정치적 반감을 이용하고 자극하는 것은 대단히 무책임하고 위험한 일”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아베 총리와 일본에 무책임한 발언을 그만둬줄 것을 촉구한다. 일본 내부 정치를 위해 마구잡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남발하는 것은 양국의 신뢰를 파탄 내는 위험한 일이다”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이 강경 대응에 나선 가운데 청와대와 정부는 연이어 기업 달래기에 나섰다. 지난 7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주요 대기업 총수들과 비공개 회동을 가진 것에 이어 오는 10일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30대 그룹 총수들과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