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유명희 "日 수출규제,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응"

중앙일보 2019.07.08 14:1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배치되는 것”이라며 “우리 기업은 물론 일본기업, 글로벌 경제 전체에 대해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는 철회돼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국제사회와 다각적 공조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우리 업계 및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소통, 공조 등을 통해 다각적이고도 적극적인 대응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기업의 피해 최소화와 대응 지원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국제통화기금(IMF) 연차총회,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다자적 논의가 예정돼 있다”며 “글로벌 경제의 성장과 보호무역주의 확산 방지를 위한 국제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나오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국제공조를 통한 해결 의지를 내비쳤다. 유 본부장은 이날 대외경제장관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제 공조방안 등 여러 가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상대방이 알게 되면 준비하게 돼 있으니 말을 아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를 언급하며 대북제재를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대응할 사안”이라며 “하나하나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전략상 적절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일본과의 양자 협의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논의 중에 있다”며 “정부는 여러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