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함덕해수욕장에 상어 출현···아찔했던 여름날의 공포

중앙일보 2019.07.08 14:06
위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습니다. 지난달 10일 오전 5시쯤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 앞바다에서 2m가 조금 넘는 길이의 백상아리로 추정되는 상어가 잡혔다. [뉴스1]

위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습니다. 지난달 10일 오전 5시쯤 강원 강릉시 주문진항 앞바다에서 2m가 조금 넘는 길이의 백상아리로 추정되는 상어가 잡혔다. [뉴스1]

제주시 함덕해수욕장에 상어로 보이는 개체가 발견돼 해수욕장 입욕이 통제됐다.

 
제주시와 함덕해수욕장 상황실 등에 따르면 8일 낮 12시 30분께 함덕해수욕장 동쪽 구름다리 앞바다에서 상어로 보이는 개체가 발견됐다.
 
해수욕장 상황실은 즉시 해수욕장 입욕을 통제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내 방송을 했다. 소방 안전요원들은 보트를 이용해 주변 해상을 수색 중이다.
 
시는 상어로 보이는 개체 동영상을 찍어 제주대 해양과학대학 김병엽 교수에게 보내 상어인지 아닌지를 확인하고 있다.  
 
상어는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피서객들의 안전을 위협한다.
 
지난해 육지에서 불과 300여m 떨어진 경남 거제 앞바다에서 백상아리로 추정되는 4m 상어가 잡혔다.  
 
몸길이 4m, 무게 300㎏가량으로 몸통이 그물에 걸린 채 죽어 있었다.  
 
2017년 8월 경북 영덕 앞바다, 2014년 6월 충남 보령 앞바다, 2014년 1월 강원도 고성 앞바다, 2013년 8월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도 백상아리가 잡히기도 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1959년부터 국내에서 발생한 상어 공격에 의한 사고는 모두 7건으로 6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