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2010년 이전 윤우진과 골프…양주 마신 적은 없어”

중앙일보 2019.07.08 13:43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8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의혹 사건 개입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서장과 2010년 이전에 골프를 친 적은 있지만 변호사를 소개해 준 적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개입 의혹’ 부인

 
윤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의 ‘대검 중수부 (출신) 후배인 이남석 변호사에게 윤 전 서장에게 연락하라고 한 적이 있냐’는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서장은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형으로, 육류 수입업자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현금과 골프접대 등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2012년 경찰 수사를 받던 도중 해외로 도피했다. 그는 국내로 송환돼 조사를 받았지만 2015년 무혐의 처분됐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가 윤 국장과 가깝고, 윤 전 서장과 친분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윤 후보자가 이 사건에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윤 후보자는 이날 “(윤 전 서장의) 동생이 현직 검사이고 이 변호사는 윤 국장과 같이 중수3과 소속이었다가 변호사 개업을 한 사람이라 (윤 국장과) 더 가깝다”며 “제가 변호사 소개를 했다는 것은 여러 가지 정황상 무리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윤 후보자는 “(윤 전 서장과 골프를 친 사실이) 1~2번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2010년 대검 중수2과장 이후 골프를 거의 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전일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자는 “중수2과장으로 가면서는 골프채를 다 후배들을 줬다. 골프채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자는 윤 전 서장과 골프를 친 장소로 지목되는 인천 영종도의 한 골프장에 대해서도 “간 기억은 있고 가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누구랑 갔느냐는 질문에는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윤 전 서장과 후배검사들을 데리고 용산의 한 호텔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고급 양주를 마신 사실이 있냐’는 주 의원 질문에는“없는 걸로 기억한다. 그 호텔 일식당은 알지만, 윤 전 서장과 같이 갔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윤 전 서장과) 식사를 했다면 점심 식사를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고급 양주를 함께 마셨다는 의혹에 대해 윤 후보자는 “고급 양주를 먹었다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저는 원래 양주를 먹지 않아서 거기서 과하게 먹은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