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몰카 찍은 앵커는 SBS 김성준···"오전에 사표 수리"

중앙일보 2019.07.08 11:24
[사진 SBS]

[사진 SBS]

 
지하철역에서 불법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 SBS TV 간판 앵커 출신 김성준(56) SBS 논설위원이 사표를 제출했다.
 
8일 SBS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김 논설위원이 낸 사직서를 이날 오전 임원회에서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엄중한 사안으로 보고 이례적으로 빨리 사표를 수리한 것이 회사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등포경찰서는 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김 논설위원의 범행을 목격하고 피해자에게 알렸으며, 이후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김 논설위원은 경찰에 체포된 직후 범행 사실을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 논설위원은 1991년 SBS에 입사해 기자를 거쳐 앵커가 됐다. 특히  2011년부터 2014년, 2016년 말부터 2017년 5월까지 SBS TV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를 진행하면서 여러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해 소신 발언으로 대중적 인지도를 높여 간판 앵커로 불렸다.
 
그는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도 지냈으며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한편 김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SBS 라디오 러브FM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지난 4일, 5일 ‘김성준 논설위원이 개인사정으로 불참한다’고 공지한 뒤, 이재익 PD가 대신 진행했다.  
 
더불어 김 논설위원은 자신의 SNS 계정도 모두 정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본지는 독자의 알권리를 위해 실명으로 보도합니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