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검찰의 정치적 중립 확실히 지키겠다”

중앙일보 2019.07.08 10:10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만드시 이루어내겠다”며 국민을 위한 검찰개혁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검찰이 권력 앞에 흔들리고 스스로 엄격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무겁게 여긴다”며 “저를 비롯해 검찰 구성원 모두는 검찰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는 데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국민의 공복임을 한시도 잊지 않고 국민의 입장에서 무엇이 최선인지 살펴 검찰의 조직과 제도, 체질과 문화를 과감하게 바꿔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자는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검찰개혁과 관련해 “이미 입법과정에 있고 그 최종결정은 국민과 국회의 권한임을 잘 알고 있다. 검찰은 제도의 설계자가 아니라, 정해진 제도의 충실한 집행자여야 한다”며 입법과정에 지나친 개입은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형사사법 시스템은 국민의 권익과 직결되므로 한 치의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며 “국회 논의과정에서 검찰은 형사법집행의 전문성과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오로지 국민의 관점에서 성실하고 겸허하게 의견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자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에 대해서도 “정치적 사건과 선거 사건에 있어서 어느 한 편에 치우치지 않고 법과 원칙에 충실한 자세로 엄정하게 처리하겠다”며 “국민의 눈높이와 동떨어진 정치 논리에 따르거나 타협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일선 검사들의 정당한 소신에 버팀목이 되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결정하는 문화와 환경을 만들어내겠다”며 “사회적 약자를 힘들게 하는 반칙행위와 횡포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자는 “저는 부족함이 많은 사람이지만 강자 앞에 엎드리지 않았고 불의와 적당히 타협하지 않았다”며 “검찰총장의 소임을 허락한다면 저를 비롯한 검찰 구성원 모두가 책임을 다하고 헌신하여 든든하고 믿음직한 검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