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이란에 “핵 프로그램 확대, 추가 제재와 고립으로 이어질 것” 경고

중앙일보 2019.07.08 06:10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는 7일(현지시간) 이란이 우라늄 농축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란의 최근 핵 프로그램 확대는 추가적인 고립과 제재들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국가들은 오랫동안 지속해온 이란 핵 프로그램에 대한 농축 금지 기준을 복원해야 한다”며 “핵무기로 무장된 이란 정권은 세계에 엄청난 위험을 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란 정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국제사회와 맺은 핵 합의(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도 제한(3.67%)을 깨고 기준을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베흐루즈 카말반디 이란 원자력청 대변인은 “핵 합의 이행범위를 축소하는 2단계 조처로 몇 시간 뒤 현재 3.67%인 우라늄 농축도를 원자력 발전소에서 필요한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다만 목표로 하는 우라늄 농축도와 양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이란과 핵 합의에 서명했던 당사국들은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이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유럽연합(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의 마야 코치얀치치 대변인은 이날 “이란 발표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며 “향후 조치에 대해선 핵 합의 참여국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영국과 프랑스는 이란에 핵 합의 위반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영국 외무부는 성명에서 “영국은 핵 합의를 완전히 준수한다”며 “이란은 즉각 합의 위반을 중단하고 의무사항에 어긋나는 행동을 원상 복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프랑스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포괄적 핵 합의에서 규정된 의무에 어긋나는 모든 행위를 중단할 것을 이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독일 외무부는 “우리는 이란에 핵 합의에 어긋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이를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란이 핵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다른 당사국들과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