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년 만의 7월초 폭염에 온열환자 급증…물 자주 마셔라

중앙일보 2019.07.08 00:04 종합 2면 지면보기
7월 들어 전국적인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온열질환자가 늘고 있다.
 

낮 12~17시엔 야외 활동 줄여야
습도 안 높아 체감더위는 덜해

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여름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21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16명)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5일 서울을 비롯한 중부 지역에 올해 처음으로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이날 하루에만 10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열탈진(일사병)·열사병 등 급성질환을 말한다.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한 시간대는 오후 3~4시(19%), 낮 12시~오후 1시(10%)다. 주로 실외 작업장(25%)과 공원·운동장(21%) 등 야외에서 발생했지만 집 등 실내에 있다가 온열질환을 얻은 경우도 14%나 됐다.
 
폭염 대비 건강수칙

폭염 대비 건강수칙

질병관리본부는 “폭염 시에는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고 어지러움·두통·메스꺼움 등 온열질환의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하던 일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하면 오후 시간대(낮 12시~오후 5시)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또는 양산을 쓰거나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술은 체온을 상승시키고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나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유발해 온열질환을 부추긴다”며 “폭염 시기에는 술이나 카페인 음료를 많이 마시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는 폭염에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집안이나 자동차 등 창문이 닫힌 실내에 어린이나 노약자를 홀로 남겨둬선 안 된다. 고혈압·당뇨병·신부전증 등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는 폭염으로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한편 6일 서울 낮 기온이 36.1도까지 치솟으며 7월 상순 기온으로는 8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다만 습도는 한낮에도 25% 정도에 그쳐 장마철 이후에 나타나는 찜통더위와는 달랐다. 기상청은 이 같은 더위가 9일까지 이틀 정도 이어지겠으나 10일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리면서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8일 낮 기온은 서울 32도를 비롯해 22~33도 분포로 평년보다 2~3도 높겠고, 9일에도 서울 33도 등 낮 기온이 평년보다 3~4도 높겠다”며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중부지방과 그 밖의 내륙지역에는 9일까지 덥겠다”고 예보했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