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호주 유학생, 反공화국 적대행위…사죄받고 추방"

중앙일보 2019.07.06 19:46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연합뉴스]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 [연합뉴스]

북한 매체가 최근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호주 유학생 알렉 시글리(29)에 대해 "'반공화국 모략선전행위'로 단속했다가 사죄를 받고 추방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오스트레일리아 유학생 알렉 시글리가 인터넷을 통해 반공화국 모략선전행위를 하다가 지난 6월 25일 우리 해당 기관에 현행으로 단속됐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는 인도주의적인 관용을 베풀어 7월 4일 그를 우리 경내에서 추방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시글리가) 반공화국 언론매체들의 사촉(사주) 밑에 유학생 신분을 이용하여 평양시내의 구석구석을 싸다니면서 시탐의 방법으로 수집분석한 자료와 사진들을 수차례에 걸쳐 넘겨준 사실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어 "알렉 시글리는 우리의 내부실태 자료들을 체계적으로 수집, 제공하는 간첩행위를 한 데 대하여 솔직히 인정하고 우리 공화국의 주권을 침해한 데 대하여 사죄하면서 용서해줄 것을 거듭 간청했다"고 했다.
 
북한에서 '통일려행사'라는 여행사를 설립해 운영해 온 시글리는 지난해부터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서 조선문학 석사과정을 밟았다. 지난해에는 평양에서 일본인 여성과 결혼도 했다.
 
그러던 중 지난달 25일부터 연락이 두절됐으며, 미국의 소리(VOA)와 호주 공영 ABC방송 등은 그가 지난달 24일 늦게 혹은 25일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시글리는 연락 두절 열흘 만인 4일 석방돼 중국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북한 당국에 억류된 이유에 대해서는 침묵을 지켜왔으나, 호주 정부와 중재자로 나선 스웨덴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 힘입어 석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는 북한과 외교 관계를 맺고는 있지만, 평양에 대사관을 두지 않아 현지에 대사관이 있는 스웨덴을 통해 시글리의 소재 파악 등을 진행해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