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글의 법칙' 태국 대왕조개 채취 논란에 “깊이 사과…주의하겠다”

중앙일보 2019.07.05 23:38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멸종위기에 처한 대왕조개 불법 채취 논란에 휩싸인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사과 입장을 밝혔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5일 사과문을 내고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일간 방콕포스트 등 태국 매체는 태국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측이 지난 4일 깐땅 경찰에 한국의 TV프로그램 출연진이 멸종위기에 처한 대왕조개를 먹었다는 논란 관련 수사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수명이 100년 이상인 대왕조개는 세계에서 가장 큰 조개로 멸종위기종으로 보호를 받고 있다. 불법 채취시 2만바트(약 76만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사진 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달 29일 방송분이다. 태국 남부 꼬묵섬을 방문한 출연진이 바다에서 식량을 구하던 중 대왕조개를 발견하고 이를 채취했다. 이후 예고편에서는 출연진이 대왕조개를 먹는 모습까지 공개됐다. 이 장면이 방송되자 태국 SNS에서는 멸종위기종 불법 채취 논란이 일었다. 
 
태국 국립공원측은 "관련자들은 규정과 법률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고소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현지에서 공기관의 허가를 받아 촬영을 진행했다"며 "촬영 때마다 현지 코디네이터가 동행했고 가이드라인 안에서만 촬영을 했기에 불법적인 부분은 없다"고 한 차례 입장을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