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목동 상가에서 큰불…200여명 대피

중앙일보 2019.07.05 18:48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5일 오후 6시께 서울 양천구 목동서로 11층짜리 상가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2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상가 이용객 200여명이 대피하는 등 혼란이 빚어졌다.
 
소방 당국은 현재까지 확인된 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건물 1층 외부의 에어컨 실외기에서 불이 시작돼 건물 외벽을 타고 위층으로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