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관 스크린광고액 1%, 사랑의열매 기부해준다

중앙일보 2019.07.05 16:52
5일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엠허브 추성호 대표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서울 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5일 사랑의열매회관에서 엠허브 추성호 대표이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서울 사랑의열매 김용희 사무처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엠허브(대표이사 추성호)가 5일 오후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윤영석, 이하 서울 사랑의열매)를 찾아 사랑의열매 CRM 업무제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은 엠허브의 광고송출 매체중 하나인 롯데시네마 스크린광고에 1억원 이상의 광고가 진행될 경우 금액의 1%를 광고주 명의로 매월 기부하기로 약정하는 협약식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추성호 엠허브 대표이사는 “엠허브는 단순 성장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며 모두 함께 성장하는 것을 회사의 주요 이념으로 삼고 있다”며 “사랑의열매와 맺은 CRM협약으로 본사의 광고매출 증가가 곧 광고주의 기부로 연결되기 때문에 모두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좋은 요소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김용희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새로운 방식으로 기부문화를 선도한 엠허브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더 많은 기업들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나눔에 동참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엠허브는 미디어 토탈 솔루션 제공 및 롯데시네마 스크린광고 판매와 잠실 롯데월드몰 미디어샹들리에, 명동, 동대문 등 주요 요지의 전광판 광고를 소유, 판매하고 있는 종합 미디어 대행사이다. 대홍커뮤니케이션그룹(DCG)의 미디어 전문 대행사로 2002년 출범해 2018년 종합대행사 순위 12위(Billing기준)를 기록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