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정노조 파업 출정식은 일단 취소…총파업 여부는 집행부가 다시 결정키로

중앙일보 2019.07.05 16:35
우정노조가 6일로 예정됐던 총파업 출정식을 취소했다. 우정노조는 5일 오후 대의원대회를 열고 총파업 돌입 여부를 논의했다. 하지만 총파업 출정식은 일단 미루고 향후 최종 파업 여부에 대한 결정은 노조 집행부에 위임했다. 우체국 발(發) 택배 대란이 현실화될지 여부는 우정노조 집행부의 손에 달린 셈이다. 우정노조 집행부는 8일 총파업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 전국집배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5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중앙노동위의 우정본부와 우정노조의 마지막 쟁의 조정회의에 앞서 인력충원, 토요택배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19.7.5/뉴스1

민주노총 전국집배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5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중앙노동위의 우정본부와 우정노조의 마지막 쟁의 조정회의에 앞서 인력충원, 토요택배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19.7.5/뉴스1

 
당초 우정노조는 쟁의조정 시한 연장 마지막 날인 5일 노사 협상이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6일 총파업 출정식, 9일 총파업 돌입'을 선언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 간 4차 조정회의가 결렬되면서 긴급히 개최됐다. 대의원대회가 열리자 우정본부 측은 그간 협상 과정을 설명하는 등 막판 설득 작업을 벌였다. 이후 대의원들은 곧바로 총파업에 돌입하는 건 미루는 대신, 파업 여부의 결정을 집행부에 위임한 것이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우편과 물류 등 업무 차질을 막기 위해 노조와 협상안 타결을 위한 대화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우정노조는 그동안 주 5일제 근무와 이를 위한 토요 집배 폐지, 집배원 2000명 즉각 증원을 요구해왔다. 집배원이 올해만 9명이나 과로사하는 등 근로 여건이 크게 악화한 만큼 이 문제가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우정본부는 토요 집배는 유지하되 월~금 근무조와 화~토 근무조로 나눠 일하는 방안과 집배원이 아닌 위탁업체 소속 집배 인력 500명 증원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