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청문회 D-3 한국당 "핵심 증인 뇌물죄 고발, 해외 도피 정황"

중앙일보 2019.07.05 14:44
8일 열리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사흘 앞둔 5일 자유한국당이 공세 수위를 높였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주광덕 의원에 이어 청문회를 앞두고 보임한 김진태 의원이 잇달아 마이크를 잡았다.

 
윤석열 서울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지검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윤석열 서울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지검을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임현동 기자

주 의원은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자 청문회의 증인으로 채택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뇌물수수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2013년 당시 금품수수 혐의를 받던 윤 전 서장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리되는 과정에서 윤 후보자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 윤 전 서장은 윤 후보자와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의 친형이다. 검찰 내에서 각각 ‘대윤’(윤 후보자), ‘소윤’(윤 국장)으로 불린다.
 

윤 전 서장은 2012년 육류수입업자로부터 세무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현금과 골프접대 등 수천만 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뒤 경찰수사 도중 해외로 도피했다. 이후 8개월여 만에 태국에서 인터폴에 체포돼 국내로 송환됐다. 이후 2015년 검찰은 윤 전 서장의 혐의에 대해 ‘대가성이 없다’는 이유로 무혐의 처리했다.
 

한국당은 당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 부장검사이던 윤 후보자가 윤 전 서장에게 검사 출신인 변호사를 소개하는 등 사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주 의원은 “현직 용산세무서장이 수사초동단계에서 전격 해외 도피했다가 강제 송환됐는데, 22개월 만에 무혐의 결론이 났다면 검찰 내 ‘윤우진 비호세력’이 있었다는 의심이 든다”며 “공소시효가 남았기 때문에 신속히 재수사해 죄를 물어야 하고, 윤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을 말끔히 해소해 검찰총장의 명예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또 “윤 전 서장이 최근 해외도피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하면서 “청문회를 고의적으로 회피할 목적”이라고 했다.
 

김진태 의원은 윤 후보자의 장모인 최모씨를 재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최 씨가 사문서 위조,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받은 판결문 3건을 일부 공개하면서 “그동안 많은 고소·고발과 진정을 받았음에도 한 번도 처벌받은 적이 없다”며 “유독 윤 후보자의 장모만 계속해서 법망을 빠져나가는 이유가 뭔가”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자의 장모가 얼마나 잘나가는 검사 사위를 팔았는지, 윤 후보자가 이 사건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그다지 관심 없다”며 “왜곡되고 편파적인 수사를 이제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은 법사위원이던 이완영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공석이 된 자리에 검사 출신의 정점식 의원을 보임하기로 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