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사건 맡은 이유만으로 비난"···변호인단 5명 손뗀다

중앙일보 2019.07.05 14:23
고유정의 과거(왼쪽)와 현재 얼굴. 왼쪽은 중앙일보가 단독 입수한 고유정의 대학교 졸업사진이다. [독자제공]

고유정의 과거(왼쪽)와 현재 얼굴. 왼쪽은 중앙일보가 단독 입수한 고유정의 대학교 졸업사진이다. [독자제공]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의 변호인단이 이 사건에서 손을 떼기로 했다. 

 
5일 CBS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고유정 변호를 맡은 변호인단 5명은 이날 사임계를 제출하면서 “이 사건과 아무 상관이 없으면서도 (우리와) 같은 회사에 소속돼 있다는 이유만으로 억울한 비난을 받고 있는, 성실히 일하는 다른 변호사들의 피해를 그저 지켜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며 "이를 막기 위해 사임계를 제출한다. 그리고 이 사건에서 온전히 손을 떼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이 사건의 진실과 숨겨진 사실을 밝혀내고 싶었다며 사건을 맡은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구보다 가까이 사건의 실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했기에, 큰 부담을 무릅쓰고 진실의 문 앞에 어렵게 섰었다”며 “그런데 미처 수사기록을 들춰보기도 전에 '강력한 변호인단' 등의 기사로 세간의 부정적인 관심이 집중돼 버렸다”고 했다.
 
이들은 “이제 피고인 고유정이 국가가 선정할 변호사에게 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얼마나 털어놓을지 알 수 없게 됐다. 진실 발견의 책임은 오롯이 법원의 몫으로만 남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의 실체와 진실을 밝히는 과정에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하는 점에 아쉬움이 남는다”며 “그럴지라도 진실의 발견과 진정어린 참회, 그리고 유가족을 향한 진실한 위로가 이행되기를 희망해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고유정은 최근 5명으로 꾸려진 전문 변호인단을 선임해 검찰과의 법정 공방을 예고했다. 변호인단에는 형사소송법 논문을 다수 작성한 판사 출신과 생명과학을 전공한 변호인 등이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고유정 변호를 맡았다는 것 자체만으로 여론의 비난이 집중되고, 변호인단의 신상까지 일부 공개되는 상황이 일자 사임계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고유정 사건의 첫 공판준비기일은 15일 오전 10시30분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