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대일특사 논의할 단계 아냐…대통령 지시는 따로 없어”

중앙일보 2019.07.05 11:48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5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대통령의 지시는 따로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을 만나 관련 질문에 “논의는 계속하고 있지만 전달할 만한 지시사항은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날 경제부총리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차원의 대응이 있었고 업계의 어려운 점과 이에 상응하는 대책을 어떻게 만들지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관표 주일대사는 ‘한일 정상회담 개최를 희망한다’는 얘기를 한 것으로 안다”며 “이처럼 주일대사는 관계 개선을 위해 역할을 하고 산업부를 비롯한 청와대 정책실 등은 업계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챙겨나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주일대사는 대화를 얘기하고 청와대는 강력 대처를 시사했는데 투트랙 전략인가’라는 질문에 “투트랙으로 봐야 할지는 모르겠다”며 “각자 역할에 따라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방안 등 다각적 대책을 거론하고 있지만 한국 기업들이 받는 타격을 줄이는 데에는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는 물음에는 “전방위적으로 국내기업들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공식적인 회의나 회담은 아니기 때문에 무슨 일정이 있는지 모두 설명하지는 않지만 움직임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일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선 “벌써 특사를 논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