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발 웃통 좀…적발시 3만4000원’ 반라 남성 단속 나선 중국

중앙일보 2019.07.05 05:50
상의 탈의한 채 활보하는 중국 남성들. [사진 글로벌타임스 화면 캡처]

상의 탈의한 채 활보하는 중국 남성들. [사진 글로벌타임스 화면 캡처]

중국이 야외에서 웃통을 벗고다니는 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4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등 지방 정부들은 공공장소에서 셔츠를 입지 않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단속하기 위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벌이고 있다. 산둥성 지난(濟南)시 당국은 공원이나 광장, 버스, 금융가 등 공공장소에서 여름철에 상의를 탈의한 채 다니는 사람이 있는지를 엄격히 감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톈진(天津),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허베이(河北)성 한단(邯鄲) 등 다른 도시들도 일부 남성들의 이런 몰지각한 행동에 대한 단속에 동참하고 있다. 중국에선 베이징(北京) 등 대도시에서도 일부 중국인 남성들은 덥다는 이유로 상의를 탈의한 채 거리를 활보한다. 또 상의를 가슴 위까지 올려 등 배 가슴을 다 노출한 채 생활하는 모습이 흔하다.  
 
톈진에서는 지난 5월부터 공식 시행해 공공장소에서 셔츠를 입지 않고 다니지 않을 경우 최대 200위안(한화 3만4000원)의 벌금을 물리고 있다.  
 
선양에서는 상의를 탈의한 채 다니다 적발되면 그 사람의 직장 고용주에 통보해 전 직원이 시정 교육을 받도록 했다.  
 
중국의 지방 당국 관계자는 “상의를 벗고다니는 것은 비문명적인 행동으로 이를 금지하는 것은 도시 이미지를 좋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의 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2만여명의 네티즌은 ’상의 탈의 금지‘ 캠페인을 지지했으나 5000여명은 상관없다는 반응을 보여 여전히 중국 내 여론은 갈리고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의 상의 탈의 행동은 중국의 전통 농업 문화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의 대도시를 제외하고는 상의를 탈의한 채 돌아다니는 중국 남성들을 자주 볼 수 있으며 특히 노인 중에 많다고 매체는 전했다. 베이징대학의 한 교수는 “농부가 밭에서 웃통을 벗은 채 일하는 건 흔한 광경인데 사회가 발전함에 따라 이제 상의를 벗은 채 돌아다니는 것은 어울리지 않은 행동이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