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튀니지 해상서 이주민 탄 배 난파…"80명 사망 예상"

중앙일보 2019.07.05 01:18
[구글 캡처]

[구글 캡처]

북아프리카 튀니지 해상에서 이주민 80여명이 탄 배 1척이 침몰했다고 DPA통신 등 외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배에는 86명이 타고 있었는데 이중 구조된 건 4명뿐이어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
 
플라비오 디 자코모 국제이주기구(IMO) 대변인은 트위터에 "배 난파 사고가 튀니지 해상에서 발생했고 4명이 구조됐다"며 "그들(생존자들)은 보트에 86명이 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주민 약 80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튀니지 적신월사(적십자사)에 따르면 전복사고는 지난 3일 튀니지 남부도시 자르지스 인근에서 발생했다. 이 배는 지난 1일 튀니지 이웃국가 리비아에서 출항해 유럽으로 향하고 있었다.
 
북아프리카에서는 이주민들이 경제난을 피해 배로 지중해를 건너다가 목숨을 잃는 참사가 계속되고 있다. 올해 5월에는 튀니지의 스팍스시 인근 바다에서 선박 침몰로 이주민이 최소 65명 사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