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폭파병 특기' 현역 군인이 IS 가입 시도···테러 준비 정황도

중앙일보 2019.07.04 22:09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20대 한국인 남성이 국제 테러단체인 IS(이슬람국가)를 추종하고 이른바 '자생적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입건됐다. 국내에서 IS와 연관돼 자생적 테러를 예비한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1일 군경 합동수사 TF는 박모(23)씨를 테러방지법 위반과 군용물 절도 혐의로 입건했다.
 
지난 2017년 10월 수도권 육군 모 부대에 입대해 육군공병학교에서 폭파병 특기교육을 받은 박씨는 군용 폭발물 점화장치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2016년부터 최근까지 IS 테러 활동 영상과 자료를 수집하거나 관련 자료를 인터넷에 올리는 등 IS 활동을 선전·선동한 혐의도 받는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박씨 휴대전화에서는 사제 실탄 제조 영상이 확인됐고, 집에서는 테러단체들이 사용하는 것과 유사한 '정글도'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씨가 IS 대원과 지지자들이 사용하는 비밀 애플리케이션을 휴대전화에 설치하고, IS 조직원 추정 인물로부터 이메일을 받은 정황도 파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미국 연방수사국(FBI)로부터 첩보를 전달받아 내사를 진행하다 박씨가 군복무 중인 사실을 확인하고 군당국에 이를 통보했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해당 병사는 군용물 절도 및 IS 가입 등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로 (국방부) 조사본부가 지난 1일 국방부 검찰단에 기소 혐의로 송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박씨는 지난 2일자로 전역해 군용물 절도 혐의에 대해서는 군검찰이,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민간검찰이 수사 및 기소를 담당할 방침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