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 2차 대면조사…"진술 거부 안해"

중앙일보 2019.07.04 21:40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이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으로 추가 경찰조사를 받았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 중인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4일 제주에서 고씨를 상대로 2차 대면조사를 벌였다.
 
충북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9시간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의붓아들 변사 사건 관련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씨가 진술을 거부하지 않고 조사에 임했다"면서도 "진술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충북경찰이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으로 고씨를 대면 조사한 것은 지난 1일에 이어 두번째다.
 
충북경찰은 지난 1일 프로파일러를 포함한 수사관 7명을 제주로 보내 고씨를 대면조사 했다. 1차 대면조사는 10시간 동안 진행됐다. 수사팀은 "묵비권 행사나 조사 내용 등에 대해서는 수사 진행 중이므로 밝힐 수 없다"며 "몇 차례 추가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고만 밝혔다.
 
이날 2차 대면조사를 마친 수사팀은 오는 5일 한 차례 더 고씨를 조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확보한 고씨의 진술 내용과 그의 현 남편이자 의붓아들 A군(4)의 친 아버지인 B씨(37)가 주장한 내용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수사팀은 그간 분석한 자료와 고씨 부부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A군이 숨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A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10분쯤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이 숨질 당시 집 안에는 고씨 부부와 A군 뿐이었다. B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B씨는 최근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제주지검은 지난 1일 고씨를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