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 서울 올해 첫 폭염경보…“낮에 격렬한 야외활동 자제”

중앙일보 2019.07.04 18:54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4일 서울 광화문 광장의 경찰들이 더위를 피해 그늘막 아래 빼곡히 모여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4일 서울 광화문 광장의 경찰들이 더위를 피해 그늘막 아래 빼곡히 모여 있다. 우상조 기자

금요일인 5일 서울과 경기, 강원 일부 등 중부지방에 올해 들어 첫 폭염 경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서울과 경기 여주·가평·양평·광주·하남·남양주·구리·고양, 강원 홍성(평지)·횡성·화천·춘천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5일 오전 10시 폭염 경보로 상향한다”고 4일 밝혔다. 폭염 경보가 내려지는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폭염주의보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씨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효된다. 폭염 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나머지 경기 지역을 비롯해 세종시와 대구, 대전, 충청, 경북, 강원 등에는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있거나 5일 오전 10시에 발효될 예정이다.
 
주요 도시의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0도, 대전 33도, 광주 32도, 대구 33도, 부산 28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특히, 서울은 대표 관측지점인 종로구 송월동의 예상 낮 최고기온은 33도지만, 폭염 경보 기준인 35도를 웃도는 기온을 기록하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 특보가 발표된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 내륙은 8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며 “내륙을 중심으로 온열 질환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고 있으니 물을 충분히 마시고 낮에는 격렬한 야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