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기 상담 받은 청소년 10명 중 최소 1명 성매매 경험"

중앙일보 2019.07.04 11:25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위기 상담을 받은 청소년 10명 중 최소 1명이 성매매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우수명 대림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십대여성인권센터 사이버 상담자료 중 만 18세 이하 청소년 828명의 답변 내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청소년 중 97명이 성매매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전체 11.7%였다. 성매매 경험 여부를 묻는 질문에 응답한 청소년은 828명 중 132명으로 이들 중 73.5%가 성매매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이다.
 
우 교수는 "질문에 응답하지 않은 696명 중 일부도 성매매 경험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비율은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성매매 유경험자 97명 중 25명(25.7%)은 만 16세 이하였다. 유경험자 97명 중 여자 청소년이 96명으로 대부분이었으며 남자 청소년도 1명 있었다.
 
성매매 유경험자 중 가출 여부를 밝힌 청소년은 44명이었다. 이 중 11명(25%)은 가출 경험이 없는 재가(在家) 청소년으로 파악됐다.
 
성매매 유경험자 중 최초 성매매 연령을 밝힌 경우는 23명이었다. 이들의 첫 성매매 평균 연령은 만 15.30세, 만 11세에 성매매를 했다고 답한 경우도 1명 있었다.

 
성매매 유경험자 중 34명의 성매매 횟수를 분석한 결과 6회 이상이 41.2%에 달해 성매매가 반복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매매가 처음이라는 응답은 32.4%, 2∼5회인 경우가 26.5%였다.
 
성매매 방식으로는 성구매 남성과 일대일로 만나는 '개인형 조건만남' 형태가 72.2%를 차지했다. 알선자나 매개자 등의 연결을 받는 '조직형 조건만남'은 20.4%, 노출 사진·영상 등을 판매해 대가를 받는 '영상사진 판매 방식'은 13.0%였다.

 
전체 분석 대상 828명 중 청소년 지원시설 이용 경험이 있는 사람은 302명이었는데 이 중 성폭력 관련 시설 이용자는 단 2명에 그쳤다. 성매매 유경험 청소년 97명 중 2.1%에 불과하다.  
 
우 교수는 "(십대여성인권센터에) 상담을 요청한 청소년 중 청소년 지원시설·기관 이용 경험이 거의 없다는 것은 이들이 관련 정보를 잘 모르거나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청소년 접근성을 높일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 교수 분석 결과는 이날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발간한 정책 전문지 '여성과 인권' 제21호에 실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