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소하 의원실에 ‘죽은 새’ 소포 배달…정의당 “잔인함 충격”

중앙일보 2019.07.04 06:37
윤소하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윤소하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윤소하 정의당 의원실에 흉기와 협박성 편지, 죽은 새가 든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과 관련해 정의당이 “명백한 백색테러이자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윤소하 원내대표를 위협하는 협박행위는 곧 정의당을 겨냥한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흉기뿐 아니라 죽은 새를 넣어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등 단순 협박으로 치부할 수 없는 잔인함까지 충격적”이라며 “국회에서 공당의 원내대표를 겨냥해 발생한 섬뜩한 협박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 당국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범죄자를 밝혀야 한다”며 “더 이상 백색테러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한 수사 등을 거듭 당부한다”고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윤소하 의원실은 이날 오후 6시쯤 협박편지 등이 담긴 소포를 확인한 뒤 신고했다. 배달된 소포에는 협박 편지와 흉기 그리고 죽은 새가 들어 있었다. 협박 편지에는 ‘태극기 자결단’이라는 명의로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
 
사건을 접수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감식반을 동원해 택배를 수습하고 이를 바탕으로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다만 택배에 발신자 정보가 가짜 이름과 주소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