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금품선거 혐의' 검찰 송치

중앙일보 2019.07.02 19:37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뉴스1]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뉴스1]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올해 2월 치러진 선거 때 금품을 살포한 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김 회장은 코스닥 상장사 제이에스티나(옛 로만손)의 대표이사이면서 최대주주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송파경찰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 회장에 대해 일부 기소의견으로 지난달 14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금품 살포 의혹 일부를 사실로 결론지은 것이다.
 
김 회장은 올해 제26대 중기중앙회 회장 선거를 앞두고 투표권이 있는 회원사 관계자들에게 현금과 귀금속 등 금품을 살포한 혐의를 받는다.
 
중기중앙회 회원사 관계자 2명은 김 회장이 지난해 4∼12월 투표권자들에게 현금 400만원과 손목시계, 귀걸이 등 귀금속을 건넸다며 김 회장을 올 초 고발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19.6.26/뉴스1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26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 리더스포럼' 개막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19.6.26/뉴스1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건을 송치받은 서울동부지검은 중기중앙회 관할인 서울남부지검 공안부로 다시 이송했다.
 
김 회장의 자녀와 동생도 주식 불공정거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의 자녀들과 김 회장 동생인 김기석 대표는 제이에스티나 영업 적자에 관한 악재성 공시가 나오기 전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자신들이 보유한 제이에스티나 주식을 처분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들은 올해 1월 말부터 2월 12일까지 50억원 상당의 제이에스티나 주식 약 55만주를 팔아치웠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