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美대통령 최초 北땅 밟은 것 자체가 평화시작”

중앙일보 2019.07.02 18:3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회담을 두고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대’라고 규정한 데 대해 “미국 대통령이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고 최전방 GP에 군복을 안 입고 간 행위 자체가 평화 시대를 시작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문 대통령 발언 의미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남북관계는 군사합의와 세 번의 정상회담 등으로 평화의 무드가 조성됐고, GP 철수와 비무장지대 유해발굴, 바다에서의 교류협력 등이 진행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이번 판문점 회담을 사실상 종전선언에 준하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향후 평화협정 등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어떤 형식을 담고 있는 협정이나 선언인지에 대한 답을 묻는 것이라면 청와대가 규정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다”며 “평화협정, 종전선언 등 여러 단어가 있지만 규정은 언론이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