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가 G20 때 들었던 가방, 알고 봤더니

중앙일보 2019.07.02 15:55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왼쪽)와 아베신조 일본 총리 아내 아키에 여사.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왼쪽)와 아베신조 일본 총리 아내 아키에 여사.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를 만났을 당시 들었던 가방은 국산 브랜드 제품으로 2일 확인됐다.
 
김 여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첫날인 지난달 28일 일본 오사카(大阪) 가든 오리엔탈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 배우자 환영 차담회’에서 아키에 여사를 만났다.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10월 17일 오전(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대통령궁에서 이탈리아 대통령의 딸 라우라의 안내로 대통령궁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10월 17일 오전(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대통령궁에서 이탈리아 대통령의 딸 라우라의 안내로 대통령궁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당시 김 여사가 들고 있던 청록색 가방은 한국 디자이너 구지혜(39)씨가 내놓은 가방 브랜드 ‘구드(gu_de)’의 ‘엣지백’이다. 김 여사는 지난해 10월 이탈리아를 공식 방문했을 때도 이 가방을 들었다.  
 
구드의 엣지백은 이날 홈페이지 기준으로 69만원에 팔리고 있다. 김 여사가 들었던 청록색 가방은 동난 상태다.
 
구드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김 여사가 (G20 당시) 구드 제품을 들었던 사실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지난해 이탈리아 방문 전 김 여사가 아닌 다른 관계자가 와서 가방을 사 갔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