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해체설 하이원 유지 위해 총력"

중앙일보 2019.07.02 14:27
해체설이 돌고 있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존속을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해체설이 돌고 있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존속을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최근 해체설이 나도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 존속을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일 긴급이사회 "모든 수단 강구"
국내대회 창설 협의체 발족 계획

 
아이스하키협회는 2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 벨로드롬에서 긴급 상임이사회를 열고 ‘하이원 아이스하키 팀의 해체설’과 관련해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아이스하키협회는 “지난해 12월 하이원으로부터 ‘국내선수 발굴과 육성을 통한 아이스하키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2019-20시즌부터 아시아리그를 탈퇴하겠다’는 공문을 받았을 뿐, 팀운영과 관련한 공식 연락을 받은 바 없다”면서 “현재 코치진과 프런트, 선수전원이 재계약을 맺지못하고 있는 하이원의 공식적인 팀운영계획을 먼저 들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이원이 국내리그 활성화 명분을 내세워 아시아리그를 탈퇴한 만큼, 아이스하키협회는 팀을 유지할 수 있도록 새로운 국내대회 창설을 위한 협의체를 발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상임이사회에서 9월 이전에 신규대회를 창설하자는 논의가 이뤄졌고, 관계자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이다.  
 
해체설이 돌고 있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존속을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해체설이 돌고 있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 대한아이스하키협회는 존속을 위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아이스하키협회는 “하이원 아이스하키팀이 해체할 경우 국내 남자실업팀은 한라와 대명밖에 남지 않는다. 저변이 취약한 한국아이스하키는 치명적인 타격을 받게된다”면서 “하이원이 국내리그에 참가하는 형태로라도 팀을 유지시킬 수 있도록하는 것이 급선무다. 협회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하이원은 지난 2004년 겨울올림픽 유치를 위한 국내아이스하키 활성화를 목적으로 강원랜드란 이름으로 창단했다. 2005~06 시즌부터 아시아리그에 합류했고, 2008년 강원 하이원으로 팀명을 바꿨다. 지난해 12월 아시아리그 탈퇴를 결정하며 “국내 선수로 팀을 구성해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이원은 지난 시즌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정규리그에서 8팀 중 6위에 머물며 세 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