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 아버지에 그 아들… MLB 달구는 신인 페타주와 블게주

중앙일보 2019.07.02 11:32
페르난도 타티스의 아들 주니어. 원래 이름은 페르난도 가브리엘 타티스 메디나지만 아버지의 이름을 MLB 등록명으로 정했다. [AP=연합뉴스]

페르난도 타티스의 아들 주니어. 원래 이름은 페르난도 가브리엘 타티스 메디나지만 아버지의 이름을 MLB 등록명으로 정했다. [AP=연합뉴스]

최근 메이저리그에선 두 명의 2세 선수가 눈길을 끈다. 페르난도 타티스(44)의 아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0·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블라디미르 게레로(44)의 아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20·토론토 블루제이스)다. 국내 팬들은 이름 앞글자를 따 '페타주'와 '블게주'라고도 부르기도 한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메이저리거 아버지를 둔 동갑내기 타자들은 벌서부터 '미래의 스타'로 꼽히고 있다.
 

박찬호에게 '한만두' 때려낸 페르난도 타티스
명예의 전당 입회한 블라디미르 게레로
2세들 나란히 메이저리그에 데뷔

'페타주'의 아버지 타티스는 2010년까지 11시즌 통산 타율 0.265, 113홈런을 쳤다. 평범한 내야수지만 국내 팬들은 그의 이름을 정확히 기억한다. 세인트루이스 소속이었던 1999년 4월 24일 LA 다저스와 경기에서 한 이닝에 두 번이나 만루홈런을 쳤는데, 상대 투수가 바로 박찬호(46)였다. 타티스는 '한만두(한 이닝 두 번 만루홈런)' 20주년을 기념해 지난 4월 24일에 부시스타디움을 찾기도 했다.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로 활약중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주전 유격수로 활약중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AP=연합뉴스]

타티스 가문은 3대째 가업을 잇고 있다. 타티스의 아버지 시니어는 1969년부터 10년간 마이너리그에서 뛰었다. 빅리그엔 가지 못했고, 아들이 그 꿈을 이뤘다. 그리고 타티스가 은퇴한 뒤 5년이 지난 2015년, 아들 '페타주'가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계약했다. 유격수인 타티스 주니어는 아버지(키 1m80㎝·83㎏)보다 체격조건(1m90㎝·83㎏)이 더 뛰어나다. 올해 유망주를 다루는 베이스볼 아메리카(BA) 랭킹 2위에 올랐고, 개막 엔트리에도 등록됐다.
 
타티스 주니어는 기대 이상으로 빠르게 빅리그에 적응했다. 17경기 만에 홈런 5개를 때려냈고, 수비도 합격점을 받았다. 햄스트링을 다쳐 한 달 가량 빠졌지만 다시 주전 유격수로 나서고 있다. 시즌 기록은 타율 0.337(181타수 61안타), 11홈런·28타점·12도루(2일 현재) 피트 알론소(뉴욕 메츠), 알렉스 버두고(LA 다저스) 등과 신인왕을 다투고 있다.
아버지와 달리 블게주는 나쁜 공을 잘 골라내는 타자로 정평이 나있다. [AP=연합뉴스]

아버지와 달리 블게주는 나쁜 공을 잘 골라내는 타자로 정평이 나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는 2000년대를 풍미한 수퍼스타다. 통산 16시즌(1996~2011년) 동안 21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18, 2590안타·449홈런·181도루를 기록했다. 우익수였던 게레로는 강한 어깨를 뽐냈고, 2년 연속 30홈런-30도루(2001, 02년)도 기록했다. 2004년엔 아메리칸리그 MVP도 차지했다. 팔이 길기로 소문난 게레로는 소문난 '배드볼 히터'였다. 원바운드성 공을 걷어올려 담장까지 날리기도 했다. 은퇴 이후엔 92.89%란 높은 득표율도 명예의 전당에도 입회했다. 현역 시절 박찬호는 "개인적으론 배리 본즈보다 게레로가 더 상대하기 힘든 타자"라고 말했다.
 
외야수인 아버지와 달리 게레로 주니어는 내야수로 뛰고 있다. [AP=연합뉴스]

외야수인 아버지와 달리 게레로 주니어는 내야수로 뛰고 있다. [AP=연합뉴스]

게레로 주니어는 아버지보다 체격도 작고, 힘도 약하다. 맨손으로 방망이를 잡던 아버지와 달리 배팅 장갑도 낀다. 스타일도 다르다. 게레로는 스카우팅 리포트(최저 20, 최고 80)에서 주루와 수비, 송구능력 40~50점을 받았다. 공·수·주에 모두 능한 외야수였던 아버지와 달리 타격에 무게가 쏠린 3루수다. 대신 공을 잘 보고 때리는 능력이 있다. 스카우팅 리포트 정확도 80점, 파워 70점이다.
 
2017년 게레로 주니어는 상위 싱글A에서 단숨에 두 계단을 뛰어올라 트리플A까지 올라갔다. 95경기 성적은 타율 0.381·20홈런. BA 랭킹은 '페타주'를 제치고 1위였다. 지난 4월, 게레로 주니어는 아버지보다 1년 빠르게 빅리그에 올라왔다. 현재 성적은 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0(206타수 52안타), 8홈런·23타점. 아직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한 모습이다. 블게주는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홈런 더비에도 출전한다. 역대 최연소 기록(20세 114일). 아버지 게레로는 2007년 우승 경력이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