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바닷가 발견 일회용 주사기에서 필로폰 성분 검출

중앙일보 2019.07.02 09:45
[중앙포토]

[중앙포토]

부산 해운대 청사포 바닷가 자갈밭에서 발견된 일회용 주사기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청사포 자갈밭에서 수거한 주사기 5개 중 1개 바늘 덮개 안쪽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통보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나머지 주사기 4개에서는 아무런 성분도 검출되지 않았다.  
 
청사포 상인회가 6개월마다 진행하는 자갈밭 청소 때 일회용 주사기가 종종 발견된다는 말이 나오자 경찰이 지난달 수거해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주사기 바늘이 심하게 부식돼있고 표면에 눈금도 보이지 않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아 언제 어떤 용도로 쓴 것인지는 짐작하기 어렵다"면서 "한 주사기에서 필로폰 성분이 나온 만큼 마약 투약에 썼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과수는 필로폰 성분이 검출된 주사기에서 투약자로 의심되는 사람의 DNA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DNA가 확인될 경우 마약 투약 전력이 있는 사람들의 DNA와 대조작업을 벌이고 일치하지 않는 경우 향후 수사에 대비해 DNA를 보관할 방침이다. 
 
바닷가에 방치된 주사기에서 필로폰 성분이 나온 경위를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해상 선박이나 레저 보트 등지에서 필로폰 투약에 쓴 뒤 바다에 버려 자갈밭으로 떠밀려 왔거나 육지에서 필로폰 투약에 쓴 뒤 몰래 버렸을 가능성 등이 제기된다. 주사기가 발견된 자갈밭은 도로보다 2m가량 아래 있는데 내려가는 길이 마땅치 않아 이곳에서 직접 투약했을 개연성은 높지 않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