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물 배관타고 올라와 혼자 사는 여성 원룸 침입 시도한 남성…경찰 수사

중앙일보 2019.07.02 09:32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혼자 사는 여성을 노린 범죄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남성이 상인동 한 필로티 원룸 건물 배관을 타고 2층에 올라와 창문을 열고 들어오려고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불을 켠 채 혼자 원룸 안에 있던 여성 A(26)씨는 이 남성과 눈이 마주쳤으며, 놀라 소리를 지르자 남성이 바닥으로 뛰어내려 급히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전에도 모르는 사람이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오려고 한 적이 있다. 늘 불안하다”고 진술했다.
 
현재 경찰은 주거침입미수로 이 남성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도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신변 보호를 요청하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