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페이스북 사옥에 배달된 소포서 맹독성 가스 의심 경보

중앙일보 2019.07.02 09:24
미 캘리포니아 멘로 파크의 페이스북 사옥. [EPA=연합뉴스]

미 캘리포니아 멘로 파크의 페이스북 사옥. [EPA=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페이스북 사옥에서 맹독성 신경가스인 '사린' 경보가 울렸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이날 멘로파크에 있는 페이스북 사옥 우편시설에 있는 탐지 기계에서 경보가 울렸다.  
 
페이스북은 위험 물질이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탐지 기계를 이용해 모든 배달된 편지와 소포를 조사하는데 한 소포에서 사린 가스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이다. 
 
사린은 신경제로 분류되는 인공적으로 제조된 화학전 물질이다. 이 가스에 노출되면 생명을 잃을 수 있다.  
 
멘로파크 소방당국은 당초 페이스북 직원 2명이 이 가스에 노출됐을 수 있다고 밝혔으나 다시 이 가스에 노출된 직원은 없다고 정정했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경보 후 이 일대의 건물 네 곳에서 직원들이 모두 대피했으나 안전한 것으로 판단된 세 곳은 다시 직원들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경찰과 미 연방수사국(FBI)은 소포의 내용물과 발신인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