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이란 불장난해”…‘우라늄 저장한도 초과’ 경고

중앙일보 2019.07.02 08:2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이란이 국제사회와의 핵 합의에 따른 저농축 우라늄의 저장한도를 초과한 것과 관련해 “이란은 불장난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에 대한 메시지가 있느냐’는 질문에 “메시지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이란은 자신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도 스테파니 그리샴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란이 핵무기들을 개발하도록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란 지도자들이 행동 방침을 바꿀 때까지 이란 정권에 대한 최대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란 핵 협정에서 이란에 어떤 수준에서든 우라늄을 농축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은 실수였다”며 “우리는 이란에 대해 농축 금지라는 오랜 비확산 기준을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트위터를 통해 “이란 정권은 핵 야망을 진전시키기 위해 새로운 조치를 취했다”며 “다시 한번 그 정권은 국제사회를 겁박하고 지역 안보를 위협하는 데에 핵 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다. 세계 최고의 테러지원국에 결코 모든 수준에서 우라늄 농축을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이란이 핵 합의에서 정한 저농축 우라늄의 저장 한도(육불화우라늄 기준 300㎏. 우라늄 동위원소 기준 202.8㎏)를 초과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는 이란이 2015년 7월 미국 및 주요 5개국과 맺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2016년 1월부터 지켜온 의무(핵 프로그램 감축·동결)를 처음으로 어긴 것이 된다. 이와 관련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우라늄의 저장한도를 넘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확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