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TS 해외팬 희망 한국 관광명소 3위 라인프렌즈 이태원점…1위는?

중앙일보 2019.07.02 05:53
향호해변 버스정거장. [사진 한국관광공사]

향호해변 버스정거장. [사진 한국관광공사]

전 세계 방탄소년단(BTS) 팬들이 한국에서 가장 방문하고 싶은 곳은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해수욕장 향호해변의 버스정거장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관광공사는 ‘BTS 발자취를 따라가고 싶은 한국 관광명소’ 투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한국관광공사는 투표결과와 함께 BTS 뮤직비디오·앨범 재킷 촬영 장소를 찾아가는 이른바 ‘방탄투어’가 외국인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관광홍보 8개 외국어 사이트에서 총 137개국 2만227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21.8%가 BTS 앨범 재킷 촬영 장소인 강릉시 주문진해수욕장 향호해변 버스정거장을 가장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 다대포해수욕장(12.2%), 담양 메타세콰이어길(12.1%), 서울 라인프렌즈 이태원점(11.8%), 경기 양주 일영역(7%) 등의 순이었다. 부산 다대포해수욕장과 담양 메타세쿼이아길은 일부 멤버가 방문한 장소이고, 서울 라인프렌즈 이태원점은 멤버 전원의 ‘굿즈’가 판매되는 곳이다. 경기 양주 일영역은 뮤직비디오 촬영지였다.
 
연령별로 목적지 선호에 차이를 보였다. 10대~30대는 강릉 주문진, 40대에서는 라인프렌즈 이태원점, 50대 이상에서는 담양 메타세쿼이아길을 가장 가보고 싶은 장소로 선택했다.
 
참여자의 성별은 한류에 열광하는 팬들이 압도적으로 여성층이라는 점을 반영하듯 여성이 94.8%를 차지했다.
 
제상원 한국관광공사 해외스마트관광팀장은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투표에서 인기를 끌었던 장소들을 소재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홍보를 강화하고, 관련 방한 관광상품도 다양하게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