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리보는 오늘]文대통령, 국무회의 주재…'판문점 회담' 귓속말 공개할까요?

중앙일보 2019.07.02 05:00
문재인 대통령, 국무회의 주재…'남북미 만남' 언급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뉴스1]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30일 성사된 북미 정상회담과 남북미 정상 만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잇따른 외교 일정으로 한 달여 만에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미 정상의 비핵화 실무협상과 관련, 우리 정부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직후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귓속말로 전달받은 내용을 공개할지도 주목됩니다. 이와 함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보복 조치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이 언급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최저임금위원회가 제7차 전원회의를 엽니다.  
6월 19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전원회의장에서 열린 최저임금위 3차 전원회의.[뉴스1]

6월 19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전원회의장에서 열린 최저임금위 3차 전원회의.[뉴스1]

내년에 적용할 최저임금을 심의합니다. 다만 전원회의를 보이콧 중인 경영계가 복귀 여부를 놓고 결론을 내리지 못해 경영계인 사용자 위원 없이 근로자 위원과 공익위원만으로 심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저임금위는 지난달 19일 본격 심의에 착수했지만, 지난달 26일 열린 5차 전원회의에서 업종별 차등 적용 안건을 두고 사용자 위원이 반발하며 집단 퇴장해 파행에 빠졌습니다. 6차 전원회의에도 경영계 전원 불참해 최저임금 심의 법정 기한을 넘겼습니다. 정부 여당에서도 최저임금 동결론이 거론되며 경영계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지만, 사용자 위원의 전원회의 복귀는 불투명합니다. 사용자 위원이 오늘도 불참하면 앞으로 근로자 위원과 공익위원만으로도 심의·의결이 가능합니다.  

▶더읽기 최저임금 또 경영계 없이 의결?…사용자 위원, 복귀 못 정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판을 앞두고 퇴원합니다.
뇌물·횡령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횡령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폐렴으로 입원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오늘 퇴원할 계획입니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대통령께서 폐렴으로 재판부 허가를 받아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밝히며 "상태는 약간 호전됐다. 3일 재판에 대비하기 위해 2일 퇴원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닷새째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고열 등의 증상을 보여 관련 검사를 진행했고, 폐렴 진단을 받아 입원 치료를 계속해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3일 증인 신문 절차를 앞두고 있습니다.
▶더읽기 이명박 전 대통령, 폐렴으로 입원 5일째…"재판 위해 내일 퇴원" 
 
‘도우미 불법고용 혐의’ 한진가 모녀에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를 받는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왼쪽)과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뉴스1]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 고용한 혐의를 받는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왼쪽)과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뉴스1]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하는 등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필리핀 여성 11명을 불법으로 고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대한항공 필리핀 지점을 통해 가사도우미를 선발한 뒤 대한항공 소속 우수직원인 것처럼 꾸며 일반 연수생 비자로 국내에 들어오게 한 뒤 가정부로 불법 고용한 혐의입니다. 검찰은 이 전 이사장에게 벌금 3000만원을, 조 전 부사장에게는 벌금 1500만원을 각각 구형했습니다. 
▶더읽기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이명희 벌금 3000만원 구형 
 

미리보는 오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