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판문점 회담, 트럼프에 정치적 승리…金, 내년 백악관행 가능성"

중앙일보 2019.07.02 01:49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노동신문=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회담을 통해 국내에서 정치적 승리를 얻었다는 평이 나왔다. 아울러 내년 김 위원장의 백악관 방문 성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1일(현지시간) CNN방송은 지난 30일 판문점에서 연출된 장면이 역사에 기록되려면 실질적 진전이 필요하지만, 2020년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정치적으로 승리를 거둔 것만은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은 장면을 활용해 정치가이자 '피스 메이커'로서의 면모를 부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평화와 번영을 내세우는 재선가도에서 김 위원장과의 이번 만남이 중앙장식(centerpiece)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미국 대선이 치러지는 내년에 김 위원장의 백악관 방문이 성사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판문점 회담은 대선을 앞두고 현직의 이점을 활용할 수 있음을 보여준 사례나 마찬가지며, 이런 맥락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할 수 있다는 것이다.
 
CNN은 또 김 위원장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고서는 이런 대접을 받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2020년 미 대선 이전에 협상 타결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고 트럼프 대통령 역시 선거 몇달 전 중대한 외교적 성과를 바랄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을 미 워싱턴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즉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