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 아깝다' 권순우, 윔블던 탈락했지만 희망 봤다

중앙일보 2019.07.02 00:18
한국 테니스에 새로운 희망이 떠올랐다. 권순우(22·CJ제일제당·당진시청)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 1회전에서 세계 9위 카렌 하차노프(23·러시아)를 상대로 끈질긴 플레이를 보여줬다.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샷을 넣고 있는 권순우. [로이터=연합뉴스]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백핸드샷을 넣고 있는 권순우. [로이터=연합뉴스]

 
권순우는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 18번 코트에서 열린 대회 첫날 남자 단식 1회전에서 하차노프에게 세트 스코어 1-3(6-7, 4-6, 6-4, 5-7)으로 졌다. 권순우는 1회전에서 졌지만 상금 4만5000파운드(6600만원)를 받는다
 
키 1m98㎝인 하차노프는 이번 대회에서 10번 시드를 받았다. 지난해 윔블던 16강, 올해 프랑스오픈 8강에 오르며 메이저 대회 경험을 쌓았다. 반면 권순우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 이후 2번째로 메이저 대회 본선에 올랐다. 키 1m80㎝인 권순우는 신체 조건에서도 하차노프에게 열세였다.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대결한 세계 9위 카렌 하차노프(왼쪽)와 권순우.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대결한 세계 9위 카렌 하차노프(왼쪽)와 권순우. [사진 대한테니스협회]

 
그런데 권순우에게는 쉽게 포기하지 않는 끈질긴 투지가 있었다. 권순우는 1세트부터 타이브레이크로 끌고 가며 하차노프를 압박했다. 타이브레이크에서 6-5로 앞서가고 있는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연달아 3실점을 하며 내준 것이 아쉬웠다. 이후 2세트까지 4-6으로 졌다. 
 
그러나 3세트에서 반전의 계기를 마련했다. 게임 스코어 2-0으로 앞서다가 내리 게임을 내줘 2-2 동점이 됐으나, 무너지지 않았다. 다시 한 게임씩 가져오면서 5-4로 앞섰고, 하차노프의 서브 게임을 듀스 끝에 따내며 6-4로 3세트를 가져왔다. 권순우가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으로 딴 세트였다. 
 
권순우는 4세트에서도 끈질긴 모습이었다. 날카로운 포핸드를 내세워 게임 스코어 5-5까지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세계 9위 하차노프의 노련함이 돋보였다. 하차노프에게 서브 게임을 주고 고개를 숙였다.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땀을 닦고 있는 권순우. [로이터=연합뉴스]

1일 윔블던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땀을 닦고 있는 권순우. [로이터=연합뉴스]

 
하차노프는 큰 키에서 내리 꽂는 서브가 인상적이었다. 서브 최고 속도는 시속 209㎞였고. 서브 에이스는 18개나 기록했다. 반면 권순우는 서브 최고 시속 212㎞였지만 서브 에이스는 6개에 그쳤다. 하지만 범실은 권순우(47개)가 하차노프(52개)보다 적었다. 
 
주니어 때 큰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권순우는 혜성처럼 등장했다. 2015년에 프로에 데뷔했고, 지난 2017년 챌린저 대회에서 준우승을 두 차례나 차지하면서 세계 랭킹을 300위대에서 168위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 주춤했지만 올해 4월 국가대표 출신인 임규태 코치를 영입하고 한 단계 발전했다. 서브가 날카로워지면서 올해 챌린저 대회에서 두 차례 우승했다. 지난해 호주오픈에서 4강에 오르며 돌풍을 일으킨 정현(23·한국체대)이 부상으로 투어 대회를 쉬는 동안 권순우는 한국 랭킹 1위를 차지했다. 정현의 공백이 길어지고 있지만, 권순우가 상승세를 타면서 한국 테니스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