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강희 다롄 감독, 중국서 5개월만에 2번째 퇴진 불명예

중앙일보 2019.07.01 22:45
최강희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무대에서 5개월 사이에 두 번째 경질되는 아픔을 맛봤다. [뉴스1]

최강희 감독이 중국 프로축구 무대에서 5개월 사이에 두 번째 경질되는 아픔을 맛봤다. [뉴스1]

 
‘강희 대제’ 최강희(60) 감독의 중국 프로축구 정벌 도전이 5개월 새 두 번의 안타까운 실패로 마무리됐다.

다롄 구단으로부터 해임 통보
지난 2월 텐진에 이어 두 번째

 
중국 프로축구 다롄 이펑은 1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최강희 감독의 계약 해지 소식을 알렸다. 구단은 ‘계약 해지’라는 표현을 사용했지만, 사실상 중도 해임이다. 지난 2월 다롄 지휘봉을 잡은 뒤 5개월 만이다.
 
최 감독은 지난해 11월 텐진 취안젠(현 텐진 텐하이) 사령탑으로 취임하며 중국 수퍼리그(프로 1부리그) 무대에 도전했지만, 모기업인 취안젠 그룹이 파산과 함께 공중분해되면서 올해 초 팀을 제대로 이끌어보지도 못하고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이후 급히 중국 내에서 다른 팀을 수소문한 끝에 지난 2월 국제축구연맹(FIFA) 후원사이기도 한 중국 굴지의 재벌 완다그룹의 산하 구단 다롄 이펑 사령탑에 올랐다. 박건하, 최성용 등 함께 중국 무대에 도전장을 낸 코치진도 동행했다.
 
하지만 성적에 대한 인내심이 부족하기로 소문난 다롄 구단의 조바심이 발목을 잡았다. 다롄은 올 시즌 초반 15경기에서 4승(5무 6패)에 그치며 승점 17점으로 16팀 중 10위를 기록 중이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출전권(리그 3위 이내 또는 FA컵 우승) 확보를 바라는 구단 안팎의 분위기와 달리 중하위권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했다.  
 
리그 3위 광저우 헝다(34점)와 승점 차는 17점이지만, 강등권인 베이징 런허(11점)와는 6점 차로 좀처럼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야닉 카라스코(벨기에), 마렉 함식(슬로바키아) 등 외국인 선수들이 최 감독의 리더십을 따르지 않으면서 팀 내 입지가 더욱 좁아졌다.  
 
중국 현지 매체 보도를 통해 구단 수뇌부가 라파엘 베니테스 전 뉴캐슬 유나이티드 감독과 접촉 중이라는 뉴스가 쏟아져 나온 것 또한 선수단 내부 분위기를 흔들었다. 중국발 보도에 따르면 다롄은 베니테스 감독에게 1700만 파운드(176억원) 수준의 천문학적 연봉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감독은 유럽 여름 이적 시장 기간 중 카라스코를 퇴출하고 이탈리아 세리에A(프로 1부리그) 득점왕 출신 공격수 치로 임모빌레(라치오)를 데려오는 등 변화를 꾀할 계획이었지만, 한발 앞선 구단의 경질 결정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