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제나 그리울겁니다” NGO단체가 알려온 故전미선 선행들

중앙일보 2019.07.01 21:29
배우 전미선. [일간스포츠]

배우 전미선. [일간스포츠]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플랜코리아 측이 고인이 된 배우 전미선을 애도했다. 플랜코리아 측은 1일 공식 SNS를 통해 "당신을 '홍보대사'라고 부르기가 언제나 죄송스러웠다"며 고 전미선의 생전 선행을 알렸다. 
 
플랜코리아 측은 고 전미선을 "해마다 거액을 후원하는 후원자로, 당신이 후원하신 사업에 직접 참여하는 봉사자로, 뜨거운 여름날 하루 종일, 가져오신 기부 물품을 직접 판매하시던 당신"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잠깐 함께하고 오래 남겨지는 건 싫다 하시면서, 항상 함께하고도 자신을 내세우길 원치 않으셨던, 나눔이 삶의 이유라고 입버릇처럼 말씀하셨던 당신이시다"라며 "때로는 엄마같이, 때로는 친구같이, 한 사람 한 사람 모두의 손을 잡아주시며 이름 불러주시던 당신의 모습을 기억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플랜코리아의 가족, 배우 전미선. 우린 당신을 언제까지나 그리워할 겁니다. 당신께 도움받은 수많은 어린이들을 대신해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추모했다. 
 
고 전미선은 지난달 29일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측은 "고 전미선이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유족의 뜻에 따라 고 전미선의 빈소에 대한 모든 취재는 제한됐다. 봉준호 감독, 송강호·염정아 등 동료 배우들이 빈소를 방문해 고 전미선을 추모했다. 고 전미선의 발인식은 오는 2일 오전 5시30분 엄수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