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정부 경제보복에···日기업들도 "아닌 밤중에 홍두깨" 당혹

중앙일보 2019.07.01 21:01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재료의 수출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발표하자, 일본 수출업계도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정부 설명 없어 당혹 "낙담 크다"
불화수소 업체 등 정보 수집 서둘러
"열린 자유무역이라더니 규제는 유감"

1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내 관련 기업들은 정부로부터 명확한 설명이 없었다고 한다. 업계 단체는 “아닌 밤중에 홍두깨다”는 반응을 보였고, 각 업체들은 정보 수집을 서두르고 있다.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를 찾은 관람객이 전시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개 화면을 살펴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소재에 쓰이는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뉴스1]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를 찾은 관람객이 전시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개 화면을 살펴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소재에 쓰이는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뉴스1]

 
이번에 규제 대상이 된 3개 품목 가운데 시장이 가장 큰 것은 리지스트로, JSR, 도쿄응화(東京応化)공업, 신에쓰(信越)화학공업 등 3개 회사가 취급하고 있다. 
 
또 리지스트 가운데서도 주로 규제대상이 되는 것은 극자외선(EUV)를 이용한 최첨단 ‘EUV 리지스트’와 이 원료에 관련한 기술이다. EUV로 가공된 반도체는 삼성전자가 생산하는 스마트폰의 핵심부품에 이용된다.
 
도쿄응화기업 공보담당은 지지통신에 “서플라이 체인(공급망)의 영향을 우려했던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미·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완화되어서 (안심했는데), 낙담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EUV 리지스트’는 비교적 생산량이 적고, 한국 국내에도 생산거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영향은 한정적”이라고 전했다.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 반도체웨이퍼가 전시돼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소재에 쓰이는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뉴스1]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 반도체웨이퍼가 전시돼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패널 핵심소재에 쓰이는 3개 품목에 대해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뉴스1]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모리타(森田)화학공업은 “사전 서류제출 등이 까다로워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출은 계속하겠다”(담당부서)는 뜻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열린 자유무역을 요구해온 만큼, 규제 강화는 유감이다”라며 불안감을 내비쳤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